MY MENU

신간안내/참고자료

[Notice] 개인정보(연락처, 이메일 등) 작성 금지
[Notice] 홈페이지 개편으로 비밀번호가 초기화되었습니다.(전체메일(2020-05-19), 홈페이지 메인 화면 공지 팝업 참고)

제목

Joseph S. Nye Jr. 지음, 황재호 역, 『미국외교는 도덕적인가: 루스벨트부터 트럼프까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8.23
내용






Joseph S. Nye Jr. 지음, 황재호 역 | 명인문화사 펴냄 |  2021년 08월 17일 발행

ISBN 979-11-6193-043-5



 

미국외교는 국제법, 국제윤리, 국가이익 중 어느 것을 택하는가?” 미국고위 외교관료를 역임한 하버드대 조셉 나이 교수가 명쾌하게 대답한다.

 

 

현대국가에 있어 국가이익과 국가생존은 가장 우선순위이며 외교정책은 국가의 생존에 가장 중요한 분야이다. 따라서 미국의 생존과 직결되는 국가이익을 수호하고 신장시키는 외교와 외교정책은 과연 어떠한 기준에 의해서 결정되고 추진되는가? 이 책은 1945년 이후 미국외교정책에서 외교정책결정권자인 대통령의 리더십과 도덕, 윤리의 역할을 분석하고 있다. , 무정부 상태인 국제관계에서 국가와 국가 최고 지도자는 어떠한 기준에서 외교정책을 결정해야 하는지, 중요한 이슈에 대한 외교정책결정에서 정책결정자의 도덕성과 윤리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고 있다. 루스벨트 대통령에서부터 시대별로 대통령의 정책을 비교하여 대통령들 각각의 윤리적, 도덕적 평가를 정책적 효율성, 도덕 및 법적 준수, 국가이익의 충족성 등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리고 2021815일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이 911 이후 테러와의 전쟁으로 시작된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전쟁을 포기하고 철수하였다. 정의롭고 도덕적인 기준, 목표 및 동기로 시작된 전쟁을 시작하였으나 결과는 무책임하게 끝났다. 과연 20여 년간 부시, 오바마, 트럼프, 바이든으로 이어지는 미국 대통령들은 이 전쟁의 시작과 수행과정에서 어떠한 기준, 즉 도덕과 국익 중에서 어떠한 기준으로 전쟁을 이어 왔는지, 이 책에서 논의하는 방법론에 의한 역사적 평가가 있을 것이다.

 

조셉 나이는 한국어판 서문에서 동맹국인 미국과 한국의 관계에서 현실주의와 가치를 어떻게 균형을 맞출 것인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고 언급한다. 코로나 백신 민족주의 내지는 외교적 도구까지 나오는 새로운 국제질서 속에서 각국은 어떠한 기준에 맞추어 외교정책을 추진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생각해 볼 기회를 주는 의미 있는 저서이다.

 

 

추천사 -

 

이 책에서 조셉 나이는 외교정책의 좋은 의도에는 유익한 결과를 가져오는 적절한 수단이 사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 대통령에 대한 분석은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도덕적 원칙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 로버트 O. 코헤인(프린스턴대학교)

URL 복사

아래의 URL을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Print